전주대학교

공지사항

공지사항 게시글의 상세 화면
전주대 바이오기능성식품학과 참여학과로 디지털 혁식공유대학 사업선정
작성일: 2021-05-13 조회수: 127 작성자: 강혜린

4IR시대에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기위해 바이오기능성식품학과가 참여학과로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사업에 선정이 되었습니다.


전주대학교는 최근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디지털 신기술 인재 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에 '인공지능'과 '실감미디어' 분야가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신기술 분야의 차세대 인재 양성을 위한 한국판 뉴딜의 신규 과제로, 핵심 인재 10만 명 육성을 목표로 한다. 올해 사업비 규모는 분야별로 102억 원이며 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운영된다. 여러 대학이 보유한 역량과 자원을 모아 시너지를 창출하는 것이 이 사업의 가장 큰 특징이다.

수도권 대학과 지방 소재 대학이 연합하고 기업, 부처, 연구소와 협의체를 구성한다. 이를 통해 흩어진 첨단 기자재와 전문 인력, 교육 콘텐츠 등을 공유하고 인재 양성의 구심점을 마련한다. 지역-대학 간 협업을 통한 교육격차 해소도 기대된다.

이번 사업에는 41개의 연합체가 지원했다. 평가와 사업관리위원회 심의를 거쳐 8개 연합체와 56개 대학이 최종 선정됐다. 2개 이상 복수 분야에 선정된 4년제 대학은 전주대를 포함한 9개 대학이다.

전주대가 선정된 '인공지능'과 '실감미디어' 분야는 4차 산업의 핵심 요소로 부각되는 기술이다. 특히 메타버스(Metaverse)로 대표되는 실감미디어 분야는 AR, VR, 5G 등이 융합된 기술로, 미래 디지털 산업의 새로운 블루오션으로 평가받고 있다.

앞서 전주대는 2개 이상의 학문을 융합한 수퍼스타칼리지 및 신산업 맞춤형 특성화 교육 운영, 첨단학과 신설 등을 통해 차세대 인재 양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또한 인공지능학과와 인공지능 융합전공을 개설해 전라북도의 전략산업인 농생명 분야 AI 인재를 집중 양성하고 있다. 지역문제 해결형 리빙랩 프로그램과 지역의 영상, 관광, 문화 등을 기반으로 한 실감형 미디어 콘텐츠 제작 기술도 보유했다.

이러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전주대는 통합 교육모델을 정립하고 표준 교육과정과 취·창업 생태계를 구축해 우수한 실감미디어 분야 인재를 육성할 계획이다.

이호인 총장은 "우리 대학의 첨단 인프라와 연구 역량, 수도권의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역의 비전공자 학생들도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밑바탕을 마련할 것"이라며 "정부와 기업, 기관, 연구소, 대학들이 결집해 우리나라의 혁신성장을 이끌 인재를 양성하겠다"고 강조했다.
image
본문: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51013237421277&typ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