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학교

전주대소식

전주대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전주대, 더위 이기며 농촌 봉사활동 ‘지역사회 섬김 실천’
작성일: 2018-08-09 조회수: 438 작성자: 대외협력홍보실
첨부 : 아로니아따기.jpg 파일의 QR Code 아로니아따기.jpg  아로니아따기.jpg

 


전주대, 더위 이기며 농촌 봉사활동 지역사회 섬김 실천

- 정읍 월천마을, 농촌 일손 돕기와 문화·체육 행사 진행 -

 

기록적인 더위로 우리나라 일부 산업이 큰 피해를 입고 있다. 특히 야외에서 장시간 노동을 해야 하는 농번기 농촌지역은 일손이 턱없이 부족한 상태다. 그래서 전주대 학생들은 더위를 무릅쓰고 올해에도 농촌 봉사활동에 나섰다.

 

전주대 재학생 25명은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정읍시에 위치한 월천마을과 보성초등학교, 마태교회에서 농촌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봉사활동은 농촌 일손 돕기를 최우선으로 진행했다. 학생들은 비록 농사일이 서툴지만 고추 따기, 농작물 심기, 제초 등 간단하지만 손이 많이 가는 작업들을 도우며 적막했던 농촌지역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야외활동이 힘든 폭염 취약시간(2시부터 5시까지)에도 학생들은 쉬지 않았다.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공연을 진행하는가 하면 마사지와 미용봉사로 주민들의 누적된 피로를 풀어드렸다.

 

초등학교와 교회에서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재밌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체육 행사, 보물찾기, 모기 퇴치제 만들기 등 활동적인 교육으로 어린이들은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여름방학을 즐겁게 보냈다.

 

전주대 김세환 학생(사회복지학과 3학년)잠시지만 농촌지역 어르신들에게 도움과 기쁨을 드리고 싶어서 봉사활동에 참여했다.”라며 날씨는 더웠지만 어르신들께서 좋아하고, 즐거워해주셔서 큰 보람을 느꼈고,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섬기는데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사전에 지역과 현지 기관 실정에 맞는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많은 교육과 예행연습으로 내실 있게 진행됐다.

 

보성초등학교 3학년 학생은 전주대 학생 선생님들과 3일밖에 함께하지 못해서 아쉬 정말 아쉬웠고, 체육대회, 보물찾기 등은 정말 재밌었다.”라며 동생처럼 잘 챙겨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