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학교

전주대소식

전주대소식 게시글의 상세 화면
61세 늦깎이 대학새내기의 ‘아름다운 도전’
작성일: 2017-03-16 조회수: 677 작성자: 대외협력홍보실
첨부 : 이정기씨 사진 (3).jpg 파일의 QR Code 이정기씨 사진 (3).jpg  이정기씨 사진 (3).jpg

61세 늦깎이 대학새내기의 아름다운 도전

 

‘2017학번이정기 씨는 올해 61세다. 그는 만학도 전형을 통해 올해 우리 대학 경영학과의 신입생이 되었다.

 

14일 본교 캠퍼스에서 만난 이 씨는 “40살 이상 젊은 친구들과 성적이나 등수로 겨룰 수는 없지만, 열정만큼은 우등생이 될 자신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늦깎이 대학생이 씨는 오전엔 남원원예농협의 중도매인으로 일하다, 오후엔 대학생으로 변신해 캠퍼스로 달려간다. 중도매인은 농민들이 아침 일찍 공판장에 낸 과일, 채소 등에 가격을 매겨 소매상인들에게 넘기는 경매를 진행하는 직업이다. 남원 집에서 우리 대학까지는 차로 달리는 시간만 1시간이 걸린다. 때문에 강의 시간은 야간과정(오후 6~11) 위주로 짰다.

 

“‘할아버지라고 불릴 늦은 나이에 공부를 시작하는 게 쉽지는 않았죠. ‘학과 진도를 제대로 따라갈 수 있을까. 주변에 창피 떠는 게 아닐까고민을 많이 했어요. 하지만 평생 가슴에 키워 온 꿈을 이룰 기회가 겨우 찾아왔는데, 더 주저해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과감히 도전장을 던져 봤습니다.”

이 씨의 최종 학력은 중학교 졸업. 어려운 집안 형편과 6남매나 되는 형제 등을 생각해 고교 진학을 포기했다. 원예시장을 드나들며 경매일을 배워 40여 년간 부지런히 뛴 결과 현재는 전국중도매인연합회 부회장의 자리까지 올랐다. 과수원과 논밭도 1만여를 운영한다. 2012~13년 남원시 로타리클럽 회장을 지낼 만큼 성공적인 인생이었다.

 

하지만 못다 푼 학업에 대한 갈증은 세월이 갈수록 이 씨를 허기지게 했다. 2015년 배움의 기회를 놓친 사람들을 위한 고교학력인증학교가 생겼다는 소식을 듣고 60세를 코앞에 둔 나이임에도 망설임 없이 입학해 2년간 수학했다.

 

“40여 년 만에 책을 붙들고 씨름하는 것은 정말 고달팠죠. 특히 암기하고 문제를 풀고 시험을 보는 게 산 너머 산 같았어요. 영어는 기껏 단어를 외워도 돌아서면 잊어버리죠. 문법은 왜 그리도 복잡한지요. 수학의 미적분, 함수 같은 건 아무리 쳐다봐도 어려웠어요. 시험 때만 되면 선생님들을 쫓아다니며 졸라댔어요. 그분들이 핵심 부분을 짚어줘 중점적으로 공부를 하곤 했어요.”

이 씨는 이웃을 위한 나눔과 자원봉사활동에도 적극적이다. 남원지역 복싱선수 후원회를 비롯해 연극협회 고문, 사회복지시설 이사, 자원봉사센터 운영위원 등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씨는 내 사전에 중도포기란 없다. 거북이처럼 한 걸음 한 걸음, 꾸준히 내디뎌 반드시 대학 졸업장을 따내 배움에 늦은 나이란 없다는 걸 증명하겠다고 굳은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