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 활동

  • 한국고전학연구소
  • 연구소 활동
  • 연구소 활동
연구소 활동 | 연구소활동 게시글의 상세 화면
[기타] HK+연구단 제13차 세미나(2019. 7. 17)
작성일: 2019-07-22 조회수: 37 작성자: 한국고전학연구소
첨부 : KakaoTalk_20190722_090814682.jpg 파일의 QR Code KakaoTalk_20190722_090814682.jpg  KakaoTalk_20190722_090814682.jpg ,   KakaoTalk_20190722_090816161.jpg 파일의 QR Code KakaoTalk_20190722_090816161.jpg  KakaoTalk_20190722_090816161.jpg

주제 최석만 외,『유교적 사회질서와 문화, 민주주의』세미나

일시 2019년 7월 17일 13시

장소 전주대학교 한지산업관 202호

발제 변은진(전주대 HK연구교수)

 

연구단은 2019717일 최석만 등의『유교적 사회질서와 문화, 민주주의』에 대해 변은진(HK연구교수)의 발제로 세미나를 진행하였다. 이 책은 1997년 결성된 동양사회사상학회에서 최석만·이영찬 등 12명의 사회과학자들이 유교문화와 민주주의에 대해 공동으로 연구하고 발표한 결과를 모은 것이다.

이들은 오늘 우리 사회는 정치·법률·경제 등의 제도 즉 외형적 틀을 구성하는 서양의 세계와 그 제도 안의 작동 원리 즉 관계주의에 기초한 동양의 세계라는 두 세계속에 살고 있다고 전제한다. 이 양자는 생활 속에서 우리에게 늘 충돌과 선택을 강요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사회의 다양성과 역동성을 만들어내는 원천이기도 하다고 보고 있다. 그리고 서구 민주주의의 한계가 노정되고 있는 현실에서 유교의 민본주의 사상이 민주정치의 형식화를 막아줄 수 있는 보완적 메카니즘으로 기능할 수 있다고 강변한다.

탈유교사회의 유교문화에 대한 비판적 탐색을 통해 공존의 인간공동체에 대한 비전을 모색하고자 하는 HK+연구단에서는 오늘날 인문사회과학에서 자주 거론되는 이러한 관점들에 대해, 근대 이후 서구의 민주·인권 개념 및 논의가 전근대 성리학의 민본 사상과 접합점이 있는지 등 여러 문제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논의하였다.